•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인후 진주시의원, 도 넘어선 광폭행보 논란

- 정 의원, 백두현 고성군수에 '진주시 금곡면 연접지역인 고성군 부지 진주시 편입' 요청
- 정 의원, 지난해 7월 취임 후, ‘금산면 A병원 의료법 위반행위 취재 무마 청탁 의혹·LH 신축 수영장의 아이스링크장 시설 변경 관련 5분 자유발언·중앙 지하상가 주차장 용도변경’ 제안 등 돌출발언 지속

입력 2019-08-24 10:38   수정 2019-08-25 13:17

정인후 진주시의원
정인후 진주시의원.

정인후(더불어민주당·진주시가선거구) 경남 진주시의원의 도를 넘어선 광폭행보가 주변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동료 시의원들조차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지도 모르는 초선인 정 의원의 돌출행동에 제지나 조언보다는 아예 포기하고 방관하는 편이 속편하다”는 전언이어서, 정 의원의 앞서가는 광폭행보에 자칫 진주시의원 전체의 자질논란까지 제기될 수도 있는 부분이라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정 의원은 지난해 7월 취임 후, ‘금산면 A병원 의료법 위반행위 취재 무마 청탁 의혹·LH 신축 수영장의 아이스링크장 시설 변경 관련 5분 자유발언·중앙 지하상가 주차장 용도변경’ 제안 등의 돌출발언을 지속해 온 가운데, 최근 백두현 고성군수를 사전 약속도 없이 방문해 “금곡면과 연접한 고성군에 속한 행정구역을 진주시로 이전·편입해 달라”는 의도의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나 “초선의원으로서 지나친 광폭행보가 아니냐”는 빈축을 사고 있다.



정인후 의원은 진주시 금곡면 연접지역인 고성군 부지에 대한 진주시 편입 요청 발언과 관련해 “날짜는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지만 백두현 고성군수를 찾아간 사실은 있다. 백 군수는 저를 잘 모르겠지만 같은 더불어민주당이고 해서 인사차 그날 처음 만나게 됐다”며 “지역구 얘기 도중에 영천강을 기준으로 진주시 금곡면과 고성군이 나눠지는데 금곡면의 중간지점에 고성군에 속한 연접지가 있다. 이곳을 시내버스 회차지 또는 정류장으로 할 경우 식당과 병원을 비롯한 상가들이 있는데 그곳의 행정구역이 고성군에 속한다. 따라서 금곡면 주민들이 ‘왜 진주시에서 (소비해야 할) 돈을 고성군에다 소비해야 되느냐’며 싫어한다. 따라서 ‘행정구역을 조정해준다면 이러한 불평을 해소해줄 수 있지 않겠느냐’는 의미로 제안을 했고, 고성군에 속한 주민들이 예전에 진주시로 편입시켜달라는 청원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어느 지역을 뺏고 뺏기고의 개념이 아니라 지역 주민의 편의를 위해 이러한 부분을 해소할 경우 주민의 불편을 해소시킬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뜻으로 의견을 개진했을 뿐 편입시켜달라고 단적으로 얘기한 적은 없다. 주민을 위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형식상의 절차는 중요하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진주시 지역에 연접한 고성군 주민들의 바람을 전달한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백두현 고성군수는 “정인후 진주시의원과는 서로 연락처도 알지 못하고 일면식도 없는 상태였는데 사전에 약속도 없이 불쑥 찾아 온 적이 있었다”며 “정 의원이 진주시 금곡·문산면과 경계지점인 고성군 일부 지역을 진주시로 편입시켜달라는 의도로 말했고, 그런 부분과 관련해서는 시의원이 얘기를 할 부분은 아닌 것 같았다. 한마디로 생뚱맞은 제안이었다”고 전했다.

박성도 진주시의회 의장은 “자세한 내용은 본인으로부터 직접 듣지는 못했고 주변의 얘기는 들어서 알고 있다. 그와 관련해서는 시의회와 사전 협의가 없었고 개인의 주장에 지나지 않는다”며 “절차를 무시하고 타지자체의 수장을 예고 없이 찾아간 행동도 부적절했지만 더군다나 행정구역 개편과 관련해서도 시의회에서는 공론화된 사안이 없었고, 지역 주민들의 요청도 없었다. 또한 이러한 부분은 설사 지자체간에 협의를 거친다 하더라도 중앙정부의 승인이 없다면 불가한 사안인데 너무 앞서가는 의정활동”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같은 사안을 접한 일부 시민들은 “행정구역 재편과 관련해 시의회 차원의 공론화된 사안도 아닌 일개인의 주장을 타지자체 단체장에게 피력할 정도로 준비되지 못한 일부 정치인들의 행보에 경악을 금하지 아니할 수 없다”며 “현실성 없는 이상(理想)에 치우쳐 유권자들을 망상(妄想)에 젖게 하는 공약(公約)은 공약(空約)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경남=정도정 기자 sos683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