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이낙연 총리 "물 분쟁 심각해질 것… 국가 차원에서 대처하지 않으면 안돼"

입력 2019-08-27 17:11   수정 2019-08-27 17:12
신문게재 2019-08-28 18면

국가물관리위원회 첫 회의서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기 국가물관리위원회 첫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국가가 유역별로 물을 관리해 대처하지 않으면 안되는 지점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물 분쟁이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재작년 5월 말 취임식을 하고 바로 다음날 가뭄 현장에 방문했는데 경기도 안성의 저수지가 거북등처럼 갈라져 있었다”며 “물의 부족이나 풍수해, 물 분쟁, 식수 보전 등 물과 관련한 문제가 광범하게 발생하고 있고, 대단한 지혜를 요구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해마다 반복되는 풍수해와 가뭄 등 자연재해를 비롯해 최근 발생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를 언급하며 “그만큼 물 문제가 매우 가까이 와 있고, 앞으로 갈수록 그 심각성이 더욱 더해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 총리는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이런 문제에 대해 적절하게 대처하고 가장 지혜로운 답을 내놔야 하는 처지가 됐다”며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물분쟁에 대한 문제를 해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1차 회의를 가진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해에 제정된 ‘물관리기본법’에 따라 출범한 대통령직속기구로 국가물관리기본계획과 물 관련 중요 정책·현안을 심의·의결하고 물분쟁을 조정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위원회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정부 공공기관 15명, 물관리 관련 학계·시민사회 등 사회 각계를 대표하는 민간위원 22명 등 총 39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물관리에 대한 전문성 확보, 이해관계자의 폭넓은 참여와 지역 의견수렴을 위해 다양한 전문분야 위원들을 위촉했으며, 4대강 유역을 대표하는 유역물관리위원회 위원장 각 1인도 당연직으로 포함시켰다.

이날 회의에서 국가물관리위원회는 ‘국가물관리위원회 운영계획’을 보고 받고 운영규정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계획, 물분쟁 조정, 정책 등 총 3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한다. 계획 분과는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변경, 유역계획과 물 관련 계획의 국가계획과의 부합 여부, 유역범위의 지정, 물 관련 법령 제·개정 사항 등을 검토한다.


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