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프로농구 SK 정재홍,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사망 '향년 33세'

입력 2019-09-04 09:35   수정 2019-09-04 09:35

정재홍 돌파<YONHAP NO-3759>
프로농구 선수 故 정재홍의 생전 활약 모습. 사진=연합


프로농구 선수 정재홍(33·SK 나이츠)이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사망했다.



지난 3일 SK 측은 “정재홍이 밤 10시40분쯤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발표했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정재홍은 손목 부상으로 수술을 위해 이날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했다. 수술은 4일로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3일 저녁 식사를 마친 후 휴식을 취하던 그는 갑작스레 심정지를 일으켰다. 병원에서 3시간가량 심폐 소생술을 진행했으나 맥박은 돌아오지 않았고 결국 사망했다.



인천 송도고와 동국대를 졸업한 고 정재홍은 2008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6순위로 대구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스)에 지명돼 프로에 입문했다.

이후 인천 전자랜드, 고양 오리온스을 거쳐 2017-2018시즌 SK에 합류했고, 이적 첫해 SK의 우승을 도왔다.

고 정재홍은 178㎝의 단신이었지만 자비로 미국 현지에서 스킬 트레이닝을 다녀 올 정도로 농구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다.

KBL 통산 성적은 331경기 출장 평균 3.6점 1.8어시스트 1.0리바운드 0.5스틸이다.

사비를 들여 팬들과의 농구 모임을 추진하는 등 팬 서비스 정신도 투철했던 선수였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7호실이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