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배달의민족, 외식업 자영업자 대상 저금리 대출상품 출시

신용 1등급에서 7등급까지 1.5%~6.83% 금리로 최대 2천만 원까지 대출

입력 2019-09-10 15:01   수정 2019-09-10 15:01



clip20190910141717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을 이용하는 외식업 자영업자들을 위한 저금리 대출 상품이 출시됐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BNK경남은행과 함께 배달의민족 외식업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저금리 비대면 대출 상품 ‘배민소소대출’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대출 상품은 지난달 1일 우아한형제들과 BNK경남은행이 맺은 ‘배달의민족 사장님 상생 금융지원 협약’에 따른 것으로, 우아한형제들을 대출 상품 출시를 위해 10억원의 협력 자금을 예치했다. 외식업 자영업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출액은 총 40억원 규모다.

상품명은 ‘소상공인분들에게 소중한 기회가 되겠다’는 마음을 담아 ‘배민소소대출’로 정했다. 신용등급이 낮아 제1금융권 대출에 어려움을 겪어 온 자영업 소상공인들을 위해 마련된 상품이다. 이를 위해 BNK 경남은행과 오랜 협의 끝에 저금리 상품을 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민소소대출은 배달의민족과 배민라이더스 광고를 이용하는 외식업 자영업자 중 신용등급 7등급 이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대출 금리는 신용등급에 따라 연 1.5%에서 6.83%로 업계 최저 수준이며, 대출한도는 300만 원에서 최대 2000만원까지 가능하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배민소소대출은 매일 장사로 바빠 은행 갈 시간조차 없고, 까다로운 조건과 높은 금리로 대출에 어려움이 있었던 자영업자들을 위한 저금리 비대면 생활안정자금 대출상품”이라면서 “카드, 현금, 온라인, 오프라인 등으로 매출이 분산돼 단기간 현금 확보가 어려운 자영업자들에게 보탬이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배달의민족은 자영업자들이 원활하게 장사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 peac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