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당선 무효' 우석제 안성시장 "참담하고 비통한 심정"

입력 2019-09-11 14:43   수정 2019-09-11 14:43

AKR20190828110800061_01_i_org
‘당선 무효’ 확정된 우석제 안성시장. 사진=경기도
우석제 안성시장이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당선무효형을 선고 받고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시장직에서 물러나게 돼 죄송하다”며 사죄했다.

11일 우 시장은 대법원 최종 판결 관련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의도하지 않은 실수로 뼈저린 결과를 초래해 참담하고 비통한 심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재산신고를 하면서 40억원 상당 채무를 누락한 혐의로 기소돼 1, 2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우 시장은 이에 항소했지만, 지난 10일 대법원이 이를 기각하면서 시장직을 잃게됐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되며 5년간 피선거권도 박탈된다.

우 시장은 “오늘이 가슴 아픈 것은 개인이 감내해야 하는 오명 때문이 아니라 이번 일로 발생될지 모르는 행정 공백과 민선 7기의 사업들이 차질을 빚게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때문”이라며 “저는 비록 여기서 멈추지만, 안성시의 발전은 절대로 여기서 멈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비전을 통해서라도 안성시의 발전이 지속될 수 있도록 모든 공직자들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 무거운 짐을 공직자들에게 맡기고 떠나게 되어 죄송하다”며 “안성시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안성시정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성시는 당분간 최문환 부시장이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