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인천시 태풍‘링링’피해 응급복귀 특별교부세 5억 확보

태풍 피해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긴급 지원

입력 2019-09-11 17:21   수정 2019-09-11 17:21

태풍 및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
박남춘 인천시장이 태풍 및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강화 인삼밭에서 주민들을 위로하며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행정안전부로부터 제13호 태풍 “링링”의 피해 응급복구비로 5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교부받은 특별교부세는 태풍 강풍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옹진군, 강화군 지역의 피해시설물 철거비 및 잔해물의 폐기물 처리비에 긴급 투입돼 태풍 피해를 극복하고 있는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특별교부세는 지방자치단체가 재난을 당했거나 예기치 못한 수요 발생 시 중앙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는 지방교부세의 한 종류이다.

전익찬 자연재난과장은 “이번 특별교부세는 피해가 심한 강화군과 옹진군 도서지역의 긴급복구비에 각각 2억 5천만원씩 투입될 것”이라며,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헬스플러스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