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배우 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2심으로…검찰 이어 항소장 제출

입력 2019-09-12 16:09   수정 2019-09-12 16:09

최민수, 복잡한 표정<YONHAP NO-2419>
보복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최민수가 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복운전 혐의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던 배우 최민수(57)씨가 항소했다.

12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최씨 측 변호인은 이날 항소장을 제출했다.



최씨는 지난해 9월 여의도에서 보복운전을 한 뒤 상대 운전자에게 욕설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선고 후 최씨는 판결에 동의하진 않지만 항소하진 않겠다고 밝혔으나, 검찰이 ‘양형 부당’을 이유로 전날 항소장을 법원에 제출하자 입장을 바꿨다. 앞서 검찰은 1심에서 최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은혜 기자 chesed7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