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제네시스 G7, 미국서 지난달 1천대씩 팔려

입력 2019-09-13 10:48   수정 2019-09-13 10:48

AKR20190911138000003_01_i_P2
제네시스 G70(사진제공=현대차)
제네시스가 ‘2019 북미 올해의 차’로 뽑힌 G70을 앞세워 미국 시장에서 질주하고 있다.

13일 현대차에 따르면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고급차 격전지 미국에서 지난달 1757대 판매됐다. 작년 동월(613대) 대비 2.9배 수준이다.



이 가운데 지난해 하반기 미국에 출시된 스포츠 세단 G70이 1015대 팔렸다.



G70은 5월 1447대, 6월 1193대, 7월 905대 등으로 월 1천대 안팎 판매되고 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판매량은 7635대다.

대형 세단 G80과 초대형 세단 G90은 지난달 각각 544대와 198대 판매됐다. 1년 전의 477대와 136대보다 소폭 증가했다.



제네시스의 올해 들어 8월까지 판매량은 1만3350대로 작년 같은 기간(8490대)보다 57.2% 늘었다.

앞서 G70은 모터트렌드 ‘2019 올해의 차’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효정 기자 hy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