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文대통령 “이산가족,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

입력 2019-09-13 17:53   수정 2019-09-13 17:53

2019091101000896900038881
추석 명절 인사 중인 문재인 대통령(사진=영상 캡처)
문 대통령은 13일 오후 KBS ‘추석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 방송에 출연해 “다른 일들은 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산가족 상봉만큼은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인도주의적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이산이 70년이 됐는데 이렇게 긴 세월 동안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것은 서로 만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산가족들을 향해 “이른 시일 내에 상봉 행사부터 늘려가고 화상 상봉, 고향 방문, 성묘 등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희망을 가져주시고 정부의 뜻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흥남철수 작전 이후 문 대통령의 가족이 피란민으로서 겪었던 어려움을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 “하루 한 끼 정도는 당시 성당에서 배급해주는 강냉이 가루를 받아와서 강냉이죽을 끓인다거나 밀가루면 수제비를 먹었다”며 “대부분 다 가난했기 때문에 가난이 별로 창피하거나 고통스럽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장희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