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동서발전, 태양광 불량패널 자체 진단기술로 발전출력 6.6%↑

발전사 최초, 드론 열화상 진단

입력 2019-09-16 14:00   수정 2019-09-16 14:00

동서패널진단
동서발전 직원이 태양광 불량패널 결함을 진단하기 위해 드론을 조종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6일 발전사 최초로 드론을 이용한 자체 태양광 진단기술을 활용해 태양광 출력을 6.6%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태양광 패널 불량은 자동차 급발진 사고에 대한 원인규명이 쉽지 않은 것처럼 △소유주(발전사업자)가 직접 원인을 찾아야 하고 △설비 준공 전에 발견된 불량패널은 제작결함 또는 시공문제이므로 원인이 명확해 하자처리를 쉽게 받을 수 있으나 △준공 이후에는 운영기간에 따라 사업자의 관리문제(패널오염, 수목 또는 인공구조물로 인한 운영방식 등)가 변수로 작용한다. 따라서 원인규명 및 제조사·시공사·발전사업자간 책임소재를 가리기가 쉽지 않아 하자를 인정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동서발전은 2012년 12월 준공한 당진화력 자재창고 옥상에 설치한 태양광(520kW, 패널 2080장)에 대해 지난해 11월 드론으로 열화상 진단을 시행해 총 205장의 패널 결함을 발견하고 원인을 분석했다.

출력손실 5%를 초래한 연결불량 패널(103장)은 케이블 점검 및 접촉 불량부 자체정비를 통해 진단 직후 해결했다. 출력손실 1.6%를 초래한 나머지 패널(102장)은 공급사와 수차례 합동 원인규명을 통해 운영환경상 발생한 문제(20장)를 제외한 82장은 교체를 완료했다.



이번 전체적으로 드론 진단 기술을 통해 자재창고 태양광 출력을 6.6% 증가시켰으며, 이는 연간 수익과 잔존수명을 감안하여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2억원 상당으로 평가된다.

태양광설비 운영환경 및 관리기간에 따라 발전효율 저하의 정도 차이는 있으나 만약 동서발전이 현재 운영 중인 전체 태양광 설비규모 41MW에 이번 진단 기술을 적용한다고 가정하면 0.7MW의 설비를 증가시키는 효과를 가져온다. 이는 약 1.5개의 축구장 면적(1만1000㎡) 및 11억원의 투자비를 절감하게 돼 향후 태양광 확대에 따른 부지확보 문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드론,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발전설비에 접목하고 당진에코태양광(10MW), 당진화력 1회처리장 태양광(25MW) 등 향후 건설되는 태양광 설비 준공검사 항목에 드론 열화상 진단결과를 포함시켰다”며 “설비인수 전 제작결함이나 시공결함을 최소화하고, 운영중인 발전소는 태양광 패널 청소로봇 등 최신기술을 적용해 고품질의 태양광 발전소를 유지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