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 대통령, 고용률·가계소득 증가 언급하며 “올바른 방향 가고 있어”

“여전히 고용이 미흡한 연령대와 제조업 분야 고용문제 해결에 최선”

입력 2019-09-16 15:31   수정 2019-09-16 15:32

문 대통령, 수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우리 경제가 어려움 속에서도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힌 뒤 “정부는 국정의 제1 목표를 일자리로 삼고 지난 2년 동안 줄기차게 노력해왔다. 최고의 민생이 일자리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 고용 상황이 양과 질 모두에서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지난주 발표한 8월 고용통계에 따르면 취업자 수가 전년 같은 달 대비 45만 명 이상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또 “같은 달 기준으로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대 고용률을 기록했고, 실업률도 역대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면서 “고용의 질 면에서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상용직이 49만 명 이상 증가했고, 고용보험 가입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청년 인구 감소에도 불구하고 청년 취업자가 큰 폭으로 늘어나 청년 고용률 역시 2005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앞으로 월간 일자리 증가 규모의 변동은 있겠지만 올해 연간 취업자 규모는 작년과 비교해 20만 명 이상 늘어나 당초 목표치 15만 명을 크게 넘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확대와 제조업 구조조정 등 어려운 여건과 환경 속에서 정부의 적극적 일자리 정책과 재정 정책이 만들어낸 소중한 성과”이라며 “정부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고용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 나가겠다. 아울러 내수 활력과 투자 활성화에도 총력을 기울여 민간 일자리 창출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고용이 미흡한 연령대와 제조업 분야의 고용 문제를 해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상황과 함께 가계소득이 증가한 것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갈수록 확대되는 양극화와 소득 불평등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온 가계소득을 늘리고, 가처분 소득을 증가시키는 정책도 일관성을 가지고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 기초연금과 아동수당 확대 등의 정책 효과로 근로소득과 이전소득이 늘어 올해 2분기에는 모든 분위의 가계소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저소득층인 1분위의 소득이 5분기 연속 감소세를 멈추고, 소폭이나마 증가한 것은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구조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정책적 노력이 거둔 의미 있는 성과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물론 아직도 부족하다. 1분위의 소득을 더욱 높여 양극화와 소득 불평등의 흐름을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저소득층의 가계소득을 늘리는 정책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근로장려금을 대폭 확대하고, 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대상을 늘려나가는 한편 내년부터는 한국형 실업부조 제도인 국민취업지원제도를 도입해 시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