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부, 사우디 유전 테러 “수급 문제없어...장기화시 전략 비축유 방출 검토”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점검 회의’ 긴급 개최

입력 2019-09-16 15:45   수정 2019-09-16 15:45

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드론 테러와 관련해 단기적으로는 국내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단 원유 수급이 장기화 될 경우 정부와 민간이 보유한 비축유 2억 배럴를 방출하겠다는 계획이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점검 회의’를 긴급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 원유도입의 경우, 단기적으로는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사태 장기화시 수급 차질 가능성이 있고, 국제 유가의 단기 변동성도 커질 가능성이 있다.



이는 사우디산 원유는 대부분 장기계약(최대 20년) 형태로 도입 중이고, 사우디 정부도 자체 비축유로 수급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서다.

국내 정유사들 역시 단기적으로 원유 선적 물량·일정에 아직 큰 차질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문제는 장기화 될 경우다. 사우디는 우리나라의 제1위 원유수입국(2018년 기준 28.95%)으로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에 수급차질 및 유가변동성에 대해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

이에 정부는 사우디 드론 테러 사건 관련, 원유 수급 차질, 국제유가 상승 등이 국내 시장과 소비자 가격 등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필요시 정유업계와 협력해 기타 산유국으로부터의 대체물량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국제유가 변동이 가져올 수 있는 국내 석유가격 변동도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 및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전략 비축유(2018년 말 기준 약 2억 배럴)를 활용, 수급 상황 악화시 비축유 방출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지난 4월 중동 정세 악화 이후 그동안 유관기관(석유공사, 에경연 등) 및 업계와의 수차례 회의를 통해 ‘비상시 석유수급 계획’을 지속 점검해 왔으며, 향후에도 국내 석유수급 및 가격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