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LGD, 새 사령탑에 정호영 LG화학 사장 선임…'책임경영' 한상범 부회장 용퇴

입력 2019-09-16 16:31   수정 2019-09-16 16:31

(사진자료2) LG디스플레이, 정호영 사장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16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새로운 사령탑에 정호영 LG화학 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현 대표이사인 한상범 부회장은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사회는 ‘책임경영’과 ‘성과주의’라는 LG의 인사원칙을 반영,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



정호영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CFO(최고재무책임자) 및 COO(최고운영책임자)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으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LG디스플레이가 직면한 어려운 국면을 타개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2008년부터 6년 동안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한 적이 있어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이번 이사회 결의에 따라 지난 8년간 LG디스플레이를 이끌었던 한상범 부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되지만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까지는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게 된다.

신임 정호영 사장은 오는 17일부터 집행임원으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향후 주총과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정길준 기자 alfi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