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文정부 들어 2년간 가계대출 연체자 27% 급증

입력 2019-09-17 08:55   수정 2019-09-17 08:55

박완수
(사진=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실 제공)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후 최근 2년 동안 가계대출 연체자와 연체잔액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17일 나타났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등 가계자금대출 연체잔액은 2016년 말 1조5823억원에서 지난해 1조8394억원으로 16% 늘었고, 연체자 수는 2016년 5만4234명에서 지난해 6만9092명으로 27% 급증했다.



특히 금리가 비교적 높은 신용대출의 경우 같은 기간 연체잔액이 7237억원에서 9322억으로 29%, 연체자 수도 4만5945명에서 5만9183명으로 급증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연체잔액은 6%, 연체자 수는 20% 늘었다.



이 같은 연체잔액 및 연체자 수 급증은 가계자금대출 총액 증가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1금융권 가계자금대출 총액은 2016년 말 기준 616조447억원에서 지난해 말 기준 712조639억원으로 16% 늘었는데 신용대출의 경우 174조2013억원에서 25% 늘어난 218조4547억원으로 증가 폭이 컸다.

박 의원은 “현 정부 들어 가계부채를 잡겠다고 여러 대책들을 내놨지만 신용대출 연체자 수와 연체 잔액이 2년 전과 비교해 각각 29% 폭증하는 등 결과는 참담하다”며 “비교적 소액 신용대출 등이 급증한 건 서민의 고통으로 봐야 한다. 소득양극화가 갈수록 악화되며 서민의 가계 빚 부담은 가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