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화토탈, 대산공장 에틸렌 생산설비 증설 완료…"연매출 5900억원 증가 기대"

입력 2019-09-17 09:20   수정 2019-09-17 09:20

한화토탈 가스전용 분해시설 2
한화토탈이 충남 대산공장에 증설 완료한 가스 전용 분해시설. (사진제공=한화토탈)
한화토탈은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한 충남 대산공장 에틸렌 생산시설 증설 공사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상업가동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한화토탈은 지난 2017년 4월부터 약 29개월간 투자비 5400억원, 연인원 60만명을 투입해 연간 에틸렌 31만t, 프로필렌 13만t 규모의 ‘가스 전용 분해시설(NCC Side Cracker)’를 완공했다.



이에 따라 한화토탈은 연간 에틸렌 140만t 및 프로필렌 106만t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에틸렌과 프로필렌은 플라스틱 등 석유화학제품을 만드는데 사용되는 기초원료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로 연매출 5900억원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증설은 기존 납사 원료 기반의 에틸렌 생산시설(NCC)이 아닌 납사 대비 가격이 낮은 프로판 가스(LPG)를 원료로 사용하는 가스 전용 분해시설 확대로 NCC 신설 대비 약 25% 투자비를 절감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는 게 한화토탈 측 설명이다.

최근 석유화학시장은 북미 셰일가스 기반의 에탄분해시설(ECC), 중국의 석탄화학시설(CTO·MTO) 등 저가 원료 기반의 증설과 경기 침체로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로 규모의 경제와 원가경쟁력 제고로 치열한 경쟁의 파고를 넘는다는 복안이다.



한화토탈은 올해 연말까지 폴리에틸렌 40만t을 비롯해 2021년 초 완료를 목표로 에틸렌 15만t, 프로필렌 4만t, 폴리프로필렌 40만t 증설을 연이어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완공한 가스 전용 분해시설을 포함해 2021년 초까지 총 1조4300억원이 투자되며, 공사기간 중 투입되는 건설인력 규모도 연인원 120만명에 달한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증설이 완료되면 합성수지 사업의 생산능력 확대와 함께 생산 구조를 고부가 제품 생산 위주로 재편할 것”이라며 “기존 국내 최대 생산 규모를 보유하고 있는 스티렌모노머(SM), 파라자일렌(PX) 등 기초유분 중심의 주력사업군을 합성수지 사업까지 확장해 경영환경의 변동성에 신속히 대응하여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