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산업부, 순천서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개최

25~27일, 다양한 분야 지역혁신가들 모여 지역현안 논의와 혁신사례 공유

입력 2019-09-17 11:00   수정 2019-09-17 09:43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는 오는 25~27일 사흘간, 전남 순천만 국가정원 일대에서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균형발전박람회는 2004년을 시작으로 해마다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지역 박람회다.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정책을 논의하고 지역혁신 사례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장이다.



올해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균형발전’이라는 주제로 지난해 이어 전국 지역혁신가들이 모여 지역혁신을 통해 나아지는 주민의 삶 등 사례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는 교류활동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박람회 기간 동안에는 다양한 부문의 지역혁신가와 관련단체들은 주민과 지역이 함께 뜻을 모아 혁신적 균형발전을 목표로 하는 ‘혁신활동가 전국 협의회’를 출범한다.

또 17개 시도별로 지역 주도의 혁신성장과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지역혁신협의회 300여명은 ‘포용국가와 균형발전’이라는 주제로 총회와 세미나를 개최하고, 지역현안과 해결방안 등을 논의한다.



지난해 이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공모로 선정된 제2회 지역혁신가들의 우수사례 발표 및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는 청년혁신가들의 사례 전시·체험의 장도 마련한다. 여기에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지역 현안 해결에 대해 국민들이 직접 참여해 자신들의 아이디어와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2019 균형발전박람회 대국민 공모전’도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아름다운 자연과 생태계를 감상할 수 있는 순천만 국가정원 곳곳에서는 균형발전박람회 참여자들과 관람객들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준비된다.

순천만 국가정원내 생태체험교육장에서는 ‘행복한 너, 나, 우리’를 주제로 여러 분야 유명인들의 토크콘서트가 진행되며, 지역로컬밴드와 청춘마이크 공연팀이 순천만국가정원내 생태체험교육장, 잔디마당, 참여국가정원 등 여러 곳에서 ‘릴레이버스킹’공연으로 관람객들을 발길을 잡을 예정이다.

한편, 박람회 개최 지역인 순천만 국가정원에서는 다양한 지역 축제들이 함께 개최돼 축제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킬 것으로 보인다.

지역 중소도시에서 첫 개최되는 이번 균형발전박람회는 지역특화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정형화된 박람회 틀에서 벗어나 국민들과 폭 넓게 소통하며 함께 즐기는 균형발전 대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