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산업단지를 청년 친화형으로… 근로·정주 환경 개선

입력 2019-09-17 11:00   수정 2019-09-17 14:12
신문게재 2019-09-18 9면

산업단지가 청년 친화형으로 탈바꿈 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17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산업단지가 그간 제조업과 생산시설 중심의 배치·관리되고 노후화 등으로 편의·복지시설 등이 부족해 청년들이 취업을 기피함에 따라, 이를 해결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지난해 발표한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추진방안’에 포함된 제도개선의 일환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우선 근로자들의 편리한 근로·정주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일부 업종을 제외한 모든 업종을 지원기관에 포함해 산업단지 내 입주를 허용했다.

또 산업단지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에 설치 가능한 지원시설의 면적을 건축 연면적의 20%에서 30%(산업시설구역), 50%(복합구역)로 상향했으며, 복합구역으로의 용도별 구역 변경을 수반하는 구조고도화사업의 개발이익을 실질적 용도변경이 발생하는 부분에 한정해 산정하고, 비수도권에서 시행하는 구조고도화사업의 개발이익 재투자 비율을 12.5%(현행 25%)로 하향 조정했다.



산업부는 “이번 조치로 산업단지에는 야외극장, 레저시설, 펍(pub) 등 다양한 지원시설이 들어 올 수 있게 돼 근로자 불편이 줄어들고, 지식산업센터 지원시설의 면적확대로 관련 민간투자유치가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