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청주시,‘규제개혁 시민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발표

설문지 배부 및 시 홈페이지 내 ‘시민참여 설문조사’란 통해 조사

입력 2019-09-17 13:25   수정 2019-09-17 13:25

충북 청주시가 조사한 ‘2019년 규제개혁 시민만족도 설문조사’에서 33%가 불합리한 행정규제로 불편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평소 시민들이 느끼는 규제개혁에 대한 만족도와 불합리한 규제의 개선방향 등을 알아보고 추진방향 설정 및 만족도 제고를 위한 자료로 활용코자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불편을 겪었다고 응답한 경우 가장 부담이 되는 규제로 인,허가,특허,면허 등 행정적 규제(32%)가 가장 많다고 답했다.



이어 신고,보고,제출 의무 등 행정적 제재(30%), 단속,벌금 등 (22%) 등으로 응답했다.



또 불합리한 규제에 대해 민원을 제기한 경험은 16%, 이중 개선요청이 받아들여진 경우는 40%였다.

시민활동과 기업 활동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규제 주체로는 중앙정부(38%)와 기초자치단체(30%)를 꼽았으며 지자체의 자치법규 제정 시 시민과 기업 활동 고려 여부에 대해 79%가 ‘고려한다’라고 답했다.



나머지 ‘고려하지 않는다’고 답한 경우 ‘중앙정부가 상위 법률을 결정해 지자체 역할이 미미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불합리한 행정규제 개선방안 중 가장 시급히 개선돼야 하는 것으로 불합리한 법령,자치법규 개정(63%)을 꼽았으며, 공무원의 소극적 행태개선(26%)도 중요한 과제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규제개혁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에 대해서는 시민과 기업의 적극적 참여(27%), 전문적 분석과 평가 선행(22%), 중앙정부 권한이양 및 자치입법권 강화(18%), 공무원 행태 및 마인드 개선(19%) 순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규제개혁 중점 추진분야에 대해서는 서민생활안정(58%)이 가장 높았으며 기업투자여건 개선(12%), 농수산업활성화(10%), 소상공인 육성(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번 조사를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28일까지 1개월 동안 기업체와 시민 208명을 대상으로 설문지 배부,작성 및 시 홈페이지 내 ‘시민참여 설문조사’란을 통해 조사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서민생활 안정 및 기업투자여건을 저해하는 불합리한 규제를 발굴하고 개선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송태석 기자 011466200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