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민영·서강준,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주연 호흡

입력 2019-09-17 13:32   수정 2019-09-17 13:32

AKR20190917057500005_01_i_20190917101808413
박민영, 서강준 (사진=나무엑터스, 판타지오)

배우 박민영과 서강준이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출연을 확정했다.

17일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 측은 박민영과 서강준을 주연으로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JTBC 새 드라마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라는 마을로 간 여자가 그곳에서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남자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를 그린다.



박민영은 극 중 ‘목해원’ 역을 맡았다. 해원은 사람에 대한 상처와 불신으로 마음의 문을 굳게 걸어 잠근 채 어린시절 살던 북현리를 찾는 인물이다.

서강준은 북현리에서 서점을 운영하는 ‘임은섭’ 역을 맡았다. 단조로운 은섭의 일상에 해원이 등장하면서 스펙터클하게 뒤바뀐다.



제작진은 “추운 날씨에 얼어붙은 몸과 마음을 녹여 줄 따뜻한 감성을 물씬 전할 것”이라며 “상처받은 사람들을 따뜻하게 감싸 안을 박민영과 서강준의 로맨스 호흡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JTBC 새 드라마 ‘날찾아’는 내년 상반기 첫방송 될 예정이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