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예산군, 아프리카돼지열병·AI 및 구제역 특별방역대책상황실 운영

입력 2019-09-17 14:02   수정 2019-09-17 14:02

방역소독 모습
방역소독 모습. (사진제공=예산군)
충남 예산군이 17일부터 다음해 3월까지 7개월간 아프리카돼지열병과 AI 및 구제역의 선제적 방역을 위한 특별방역대책상황실 및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한다.

특별방역대책상황실은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구제역에 대한 상황유지 및 관리를 비롯한 방역추진과 신고접수, 홍보 등을 실시하며 축산단체 및 축산농가와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예찰 강화에 나선다.



특히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예방대책 마련이 절실한 가운데 군은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관련 차량에 대해 24시간 철저한 소독을 실시함은 물론 소독약품 1000kg을 긴급 구입해 양돈농가에 배부할 예정이다.



또 공동방제단 6대, 군에서 2대의 방역차량을 동원해 집중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며, 21명의 양돈농가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축사 내·외부 소독실시 여부를 확인하는 등 축산농가 예찰 강화에도 나서고 있다.

예산군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구제역이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인 차단방역을 실시하는 등 청정 예산군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예산=이정태 기자 ljt47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