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남 신안군,‘찾아가는 경로당 치매예방교실’ 호응도 높아

입력 2019-09-17 15:01   수정 2019-09-17 15:01

치매예방
치매예방 교육 현장 사진제공=신안군
전남 신안군은 초고령 사회 치매예방에 중점을 두는 찾아가는 경로당 치매예방교실 「“행복한 수다”가 치매를 예방한다」프로그램을 진행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급속한 고령화로 치매 유병률이 계속 상승하여 치매 환자 수도 매년 증가함에 따라 치매 위험요인을 사전에 인지하여 치매 발병률을 조기에 낮추기 위해 압해읍 가룡1리 경로당을 시작으로 압해읍 26개 경로당을 대상으로 5주 동안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그램은 지역 전문 강사들이 주 1회 경로당을 방문해 90분간 △치매예방체조 △토탈공예 △음악교실 △인지강화미술치료 △실버 보드게임 등 다양한 내용을 진행하며 참여자를 대상으로 개인별 인지능력 사전평가와 사후평가도 실시한다.



이번 치매예방교실은 어르신들의 눈높이에 맞춘 쉽고 재미있는 운동, 만들기, 게임 등으로 구성해 어르신들의 인지기능 향상을 도와 치매를 예방하는 등 어르신들의 건강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소 관계자는“앞으로도 노인인구 증가와 더불어 치매환자가 지속 증가 할 것으로 보고 지역 특성에 맞는 치매예방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치매 발생 위험 요인을 사전에 관리해 치매예방, 치매환자는 중증으로 이환을 차단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 하갰다”고 말했다.




신안=홍준원 기자 namdo634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