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내달 16일 창원서 첫 기념행사

입력 2019-09-17 15:05   수정 2019-09-17 15:05

0002103717_001_20190917095804526
1979년 부마민주항쟁 당시 부산 광복동 시위 행렬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연합)

박정희 정권의 유신체제에 반대하며 부산과 창원 일대 시민들이 거리로 나선 부마 민주항쟁 발생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행정안전부는 17일 국무회의에서 “부마 민주항쟁이 시작된 1979년 10월 16일을 기리고자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어 “부마 민주항쟁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기념하고자 최초 발생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으로 부마 민주항쟁 40주년을 맞는 올해부터 정부 주관으로 기념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처음 치르는 올해 기념식은 다음 달 16일 창원시에서 ‘부마 1979, 위대한 민주여정의 시작’을 주제로 열린다. 구체적인 장소는 이달 안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부마 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저항해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간 부산과 마산(현 창원시 마산합포구·회원구)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을 말한다. 시위 기간은 짧았지만 군사정권 철권통치 18년을 끝내는 계기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4·19 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를 대표하는 민주화운동 중 하나로 꼽힌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