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울산시, 벼 1만1495톤 수매... 농가 소득안정 기대

11월 말까지 … 공공비축미 2,040톤, 농협 미곡종합처리장 9,455톤

입력 2019-09-17 15:50   수정 2019-09-17 15:50

울산시는 관내 쌀 농가를 대상으로 올해 벼 총 1만 1495톤을 수매해 농가 벼 생산 안정에 기여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2019년산 공공비축미 2040톤(산물벼 600톤, 포대벼 1,440톤)과 농협 미곡종합처리장 산물벼 9455톤 등 총 1만 1495톤을 오는 11월 말까지 수매한다고 밝혔다.



2019년 공공비축미곡 매입 계획에 따르면 울산시는 오는 23일부터 11월 16일까지 정부 공공비축미 산물벼 600톤과 농협 RPC 산물벼 9,455톤을 울산지역농협연합미곡처리사업소와 두북미곡종합처리장 등 2개소에서 산물벼 상태로 각각 수매한다.



또한 내달 15일부터 11월말까지 정부 공공비축미 포대벼 1,440톤을 농업인이 원하는 마을별 수매 장소와 시간에 수분량 13 ~ 15% 이내의 상태로 40kg 또는 대형 포대벼(800kg) 단위로 수매한다.

올해 수매 품종은 농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다수확 품종을 제외한 새일미, 영호진미 2개 품종이다.



올해 공공비축미 중간정산금 3만 원(40kg 포대당)은 수매 후 농가에 즉시 지급하며, 매입 가격은 통계청이 조사하는 수확기(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결정된다.

지난해 매입 가격은 1등급이 포대당 6만 7,050원이 결정됐으며 올해도 쌀값이 확정된 후 최종 정산해 연말까지 지급될 예정이다.

고품질의 공공비축미를 확보하고자 지난해 처음 시행한 벼 품종 검정을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실시하며 매입 품종이 아닌 벼를 출하한 농가는 5년간 공공비축미 수매 대상에서 제외된다.

울산시는 쌀 소비 감소와 기상이변 등 작황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농업경영비 절감을 통한 생산 안정에 기여하고자 관내 벼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공공비축미, 농협 미곡종합처리장 산물벼 수매 시 운송비 지원을 위해 구군 및 농협과 협력사업으로 40kg 포대당 620원을 지원하여 수매 편의와 비용을 절감해주고 있다.
울산=송희숙 기자 bitmul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