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배터리 소송戰' SK이노베이션, 경찰 압수수색 받아

입력 2019-09-17 16:02   수정 2019-09-17 16:02

KakaoTalk_20161014_145849569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과의 전기차용 배터리 소송과 관련해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SK이노베이션 본사가 있는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빌딩과 대전 대덕기술원에 수사관을 보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LG화학이 지난 5월 초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SK이노베이션 및 인사담당 직원 등을 서울지방경찰청에 형사고소하고 수사를 의뢰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SK이노베이션 직원 등을 상대로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둘러싼 소송전은 LG화학이 지난 4월 SK이노베이션을 핵심인력 유출 및 영업비밀 침해 등으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제소하면서 시작됐다. 이번 경찰 압수수색을 통해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을 국내에서도 형사고소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국내 법원에 LG화학을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으며 이달에는 미국 ITC와 연방법원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