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흥행 불패 신화 잇는다…수목극 1위 평정

입력 2019-09-20 16:11   수정 2019-09-20 16:11

공효진_방송캡쳐
배우 공효진이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3년의 공백이 무색할 정도로 공효진의 흥행 불패 신화가 또 한 번 빛을 발하고 있다.



매 작품마다 레전드를 경신하며 높은 시청률은 물론 다시 보고 싶은 ‘인생 드라마’를 탄생시켰던 공효진의 브라운관 복귀는 시작 전부터 많은 기대를 불러 모았다.



지난 18일 첫 베일을 벗은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6.3%(1회), 7.4%(2회), 6.7%(3회), 8.3%(4회)로 수목극 1위를 차지하며 로코퀸 공효진의 귀환을 톡톡히 알렸다.

그 중심에는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공효진의 열연이 있었다. 첫 등장부터 맞춤 옷을 입은 듯 높은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단번에 사로잡았다.



숫기는 없지만 소신을 담은 사이다 발언도 툭툭 내뱉을 줄 아는 강단도 갖췄다. 동백은 새로울 것 하나 없는 조용한 옹산에 늘 새로운 화두를 던지게 만들고 모든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인물이다.

그런 동백을 완벽하게 그려낸 공효진이기에 극의 중심을 이끄는 그녀의 이야기를 따라갈수록 극 속으로 흠뻑 빠져들고 만다. 손짓, 눈빛, 말투까지도 동백 그 자체가 되어 설렘과 재미, 감동마저 선사하는 공효진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가 강력한 흡인력을 자랑한다.

특히 어느 누구와 만나도 최상의 시너지를 만들어내는 공효진의 특급 케미가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용식(강하늘)은 물론 똑 부러지는 성격으로 엄마를 수호하는 아들 필구(김강훈), 만났다 하면 시기와 질투가 뒤섞인 날선 말들만 내뱉는 동네 사람들까지 각 인물 앞에서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습은 감탄을 자아내게 만든다. 홀로 돋보이기 보다 작품 속에 온전히 녹아들 줄 아는,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공효진의 연기 변주는 보는 이들의 재미와 궁금증을 제대로 자극시킨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공효진의 찰진 연기와 넘치는 매력이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는 가운데 올 가을 동백을 향한 ‘입덕’의 문을 활짝 열어 기대를 높인다.

한편 공효진 강하늘 주연의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