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수원 노래방 '06년생 여학생 폭행', 청와대 국민청원 하루만에 13만명 동의

입력 2019-09-23 10:05   수정 2019-09-23 10:09

0004540182_001_20190923080833319
수원 노래방 여학생 폭행 피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경기도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여학생이 집단으로 폭행 당한 영상이 공개돼 논란인 가운데 이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다수 중학생들이 한 초등학생을 특별한 이유없이 집단 폭행했다”며 “가해자들을 엄중히 처벌해 법의 무서움을 깨우치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23일 오전 9시30분 기준 13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고 있다. 

0004281246_002_20190923085004476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앞서 이날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확산됐다. 영상에는 노래방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한 여학생이 다수의 학생에게 둘러싸여 폭행당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가해자들은 피해자의 얼굴이 피로 범벅돼있는 상황에서도 폭행과 폭언을 지속했다. 같은 현장에 있던 한 남학생은 폭행 현장의 소리가 새어나가지 않게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요즘 10대들 왜 이러나” “가해자 부모들 교육 제대로 해야할듯” “어리다고 엄벌 피하면 안 된다” “피해자 보호가 잘 되길” 등 가해 학생들에 대한 분노를 토했다.



한편 수원서부경찰서는 사건 발생 다음 날 피해 부모가 신고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중학교 1학년 5명이 초등학교 6학년을 집단 폭행한 사건”이라면서 “(선배인) 자신들에게 반말로 대답한 것과 여자친구가 있는 남학생에게 문자를 보낸 것 등을 이유로 이같은 폭행을 행사했다고 가해자들이 진술했다”고 말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