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남부발전,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對국민 이해 제고

발전소 견학으로 에너지전환 필요성 및 발전산업 관련 객관적 정보 제공

입력 2019-09-23 21:37   수정 2019-09-23 21:37

남부체험
KOSPO 대학생 서포터즈들이 VR기기를 활용해 추락사고에 대한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미래 세대에 올바른 에너지 가치 전달을 위해 추진한 ‘발전소 견학 및 안전문화체험관 이용’ 프로그램이 참여 학생들의 호평 속에 20일 종료됐다고 23일 밝혔다.



‘발전소 견학 및 안전문화체험관 이용 프로그램’은 에너지전환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 제공과 안전문화를 확산하고자 마련한 행사로, 부산지역 소재 대학생으로 구성된 ‘KOSPO 대학생 서포터즈’ 30여명이 참여했다.



경남 하동에 위치한 하동발전본부(유연탄 발전소) 현장견학과 안전문화체험관 이용으로 구성된 이번 프로그램에서 학생들은 발전소 규모와 역할 등에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남부발전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노력에 귀를 기울였다.

또, 안전문화체험관 이용시에는 추락, 감전, 화재 등 발전소 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대해 예방법과 발생시 대처방법 등을 학습하고, VR체험 등을 통해 경각심을 높였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남부발전 김범우 인턴은 “남부발전의 ‘안전최우선’ 경영을 몸소 체험하며, 일상 속 안전에도 한 번 더 관심을 기울이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평했으며, 김태현 인턴은 “전력생산 과정 등 평소 궁금했던 부분을 눈으로 보며 체험할 수 있어 뜻깊었고, 앞으로도 무사고, 친환경에 힘쓰는 남부발전이 되었음 좋겠다”고 말했다.

행사 이후 서포터즈들은 프로그램에 만족했다는 의견과 다시 참여하고 싶다는 의견과 함께 “친환경과 안전을 강조한 프로그램들이 부산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많이 마련됐으면 한다”는 의견을 다수 건의했다.

신정식 사장은 “미래 희망인 대학생들이 에너지산업에 대한 편견 없이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 습득을 통해 향후 에너지산업을 선도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프로그램을 준비하게 됐다”며, “앞으로 남부발전은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생산과 에너지전환에 대한 이해 제고를 위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