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아프리카돼지열병 한강 이남까지 전파되어

23일 김포 의심농가 확진 판정, 방역당국 초 긴장

입력 2019-09-23 22:41   수정 2019-09-23 22:41

한강 이남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뚫렸다는 소식이다. 방역 당국이 확산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모습니다.

23일 오전 경기 김포 농가에서 의심 신고된 사례가 오후 들어 아프리카 확진 판명을 받은 것이다. 파주와 연천 등 경기북부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에 이어 세 번째 발병이다.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 김포시 통진읍 농가는 돼지를 약 1,800두 정도 기르고 있는 농장으로, 당일 아침 농장주가 CCTV를 확인하던 중 어미 돼지 4마리가 새끼를 유산한 것을 보고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또 다른 어미 돼지 1마리는 배가 불러 있는 상태로 폐사했다.

유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대표 증상 중 하나이다.



첫 발병지인 파주 농가와는 약 14㎞ 정도 떨어져 있으며, 연천과는 약 42km 떨어져 있으며, 차량 왕래는 없었지만 파주 농가와는 김포의 같은 도축장에 돼지를 출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확진 소식에 김포시를 비롯한 방역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 농가 반경 3㎞ 내 8개 농가 3,200여 마리의 돼지를 살 처분 할 것으로 보여진다.

백신과 치료약이 없어 돼지에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첫 발생한 데 이어 18일 경기 연천에서도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불과 1주여일 만에 한강 이남까지 전파된 셈이다.

또 20일 파주에서 2건의 신고가 있었지만 음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김포=허경태 기자 hkt002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