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뚝심의 두산’ SK 제치고 한국시리즈 직행 … 최종전서 NC에 극적 역전승

입력 2019-10-01 22:30   수정 2019-10-01 22:30

두산 끝내기 안타 박세혁<YONHAP NO-7246>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9회말 끝내기 안타를 친 두산 박세혁이 축하받고 있다. 연합뉴스.
뚝심의 두산 베어스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격전 끝에 시즌 마지막 경기를 역전승으로 마무리했다. 전날까지 공동선두였던 SK 와이번즈를 제치고 대역전 드라마 끝에 한국시리즈(KS)에 직행했다.

두산은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서 9회 말 1사 2루에서 터진 박세혁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6-5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었다.



두산은 이날 승리로 올 시즌 88승 1무 55패의 성적을 거둬 전날 경기를 마친 SK 와이번스와 동률을 이뤘으나 상대 전적에서 앞서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었다. KBO 리그 규정에 따라 올 시즌 SK에 9승 7패로 앞섰던 두산이 최종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특히 선두 SK가 리그 후반 주춤하는 사이에 8월 15일 이후 9경기차를 극적으로 뒤엎고 선두 자리를 차지함으로써 뚝심의 팀 컬러를 유감없이 보여 주었다.

두산은 이로써 2015년부터 5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김민준 기자 sport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