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제미니 맨' iMAX-ScreenX-4DX 등 최다 포맷 관전포인트 '기술의 성장'

입력 2019-10-09 10:45

제


윌 스미스 액션 프로젝트 '제미니 '이 한글날인 오늘(9일) 개봉한 가운데 2019년 최다 스페셜 포맷 개봉작으로 특수관 마니아 관객들의 필람작으로 손꼽힌다.

'제미니 맨'은 지난 10월 8일(월) 전 포맷 시사회를 진행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제미니 맨'은 예매율 역시 특수관 관객들의 호응으로 가속도가 붙는 중이다. 상영 포맷별로 관람 포인트가 모두 달라 눈길을 모은다. 

'제미니 맨'의 제작 모토는 ‘높은 몰입도, 가까운 거리감, 급박한 위기감’을 실감나게 구현하는 데 있다. 

'아바타', '혹성탈출' 등 CG의 신기원을 이룬 웨타 디지털 제작진은 '제미니 맨'을 통해 영화에서 선보일 수 있는 기술력의 진일보를 선보인다. 이렇게 탄생한 '제미니 맨'의 각 포맷별 상영 방식은 영화관에서 볼 수 밖에 없는 매력을 제공 한다. 

먼저 IMAX는 더 넓게, 더 크게 보는 시퀀스의 향연이 멋지다. 윌 스미스의 액션부터 총격씬들이 큰 화면에서 펼쳐질 때 액션 블록버스터로서의 재미를 느끼게 한다. 4DX는 시그니쳐 효과인 오토바이 라이딩 효과를 활용해 환상적인 오토바이 체이싱 씬을 완성했다. 

ScreenX는 8분간 펼쳐지는 오토바이 체이싱 씬이 백미다. 윌 스미스와 함께 오토바이를 타는 듯한 3면 액션 경험이 만족도를 높이다. 3D 플러스 기술로 탄생한 3D는 관람 최적의 효과를 제공 한다. 마치 영화 속에 있는 듯하게 만드는 두 눈을 의심케하는 리얼리티가 관람 포인트다.

이처럼 모든 포맷이 '제미니 맨'을 볼 수 없게 만드는 이유를 제공하며 ‘올해의 극장 필람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제미니 맨'이 이룩한 기술적인 성취를 높이 사는 중이다. 

'제미니 맨'은 레전드 요원 헨리(윌 스미스)가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던 중, 그를 추격하는 의문의 요원(윌 스미스)을 마주하게 되면서 자신을 도와줄 팀원들과 새로운 진실을 찾아 나서는 액션 프로젝트. 2019년 개봉 영화 중 최다 스페셜 포맷 개봉을 확정 했다. 2D, HFR 3D+, 4D, 4DX, ScreenX, IMAX까지 모든 스크린 및 영사 시설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