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조국 동생 '영장기각'…與"무리한 수사 제동" vs 野 "사법부 수치"

입력 2019-10-09 16:57   수정 2019-10-09 16:57

검찰, 조 장관 동생 영장 기각에 반발
9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게양된 태극기와 검찰 깃발.(연합)
여야는 9일 웅동학원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52)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정반대의 입장을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법원이 제동을 건 것”이라고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세번째 소환조사 하면서 영장 청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검찰을 향한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충분히 구속하지 않아도 조사할 수 있는데 검찰이 굳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에 대해 법원도 동의하기 어렵지 않았나 생각한 것 같다. 법원 판단을 존중한다”며 “검찰이 다분히 보여주기식 영장청구를 한 것 아닌가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반면 이번 결정에 발끈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영장 기각으로 검찰 수사가 자칫 꺾이는 것 아니냐는 의도로 해석하고 있다.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조씨에게 돈을 전달하고 수고비를 챙긴 두 명은 구속 상태인데, 정작 돈을 받은 조씨의 영장은 기각됐으니 기가 막힌 일”이라며 “‘조국 왕국’의 첫번째 수혜자는 정경심 씨, 두번째 수혜자는 남동생 조씨”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법원의 영장 기각 사유 중에는 조씨의 건강 상태도 포함됐는데, 앞으로 모든 범죄자들이 허리디스크 수술을 한다며 조국 동생 사례를 댈 것”이라며 “오늘 기각 결정은 사법부의 수치로 기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국민의 상식선에서는 조국 동생이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고도 구속을 면한 것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불법적인 금품을 주고받은 관계에서 한 쪽만 구속하는 것은 법 앞의 평등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