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공항공사-DHL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확장 실시협약 체결

DHL, 인천공항 내 전용 화물터미널 확장 위해 1750억 원 투자.
2022년 상반기 목표로 기존 대비 물류 인프라 3배 확장

입력 2019-10-15 18:02   수정 2019-10-15 18:02

인천공항공사 DHL 화물터미널
인천공항공사와 DHL 인천허브가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확장사업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공항공사 제공>
인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물류 인프라 확장을 위해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과 손을 맞 잡았다.

DHL이 2022년까지 약 1750억 원을 들여 인천공항 내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기존 대비 3배가량 확장한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의 물류경쟁력이 강화되고 공항경제권 구현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DHL 인천허브는 15일 공사 회의실에서 인천공항 DHL 화물터미널 2단계 확장사업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7년 설립된 DHL 인천허브는 독일 도이치 포스트 그룹이 주식 100%를 보유한 투자회사이다.



2007년 인천공항공사와 1단계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인천공항 북측 화물터미널 부지에 지상 4층, 건축연면적 1만9946.47㎡ 규모의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BOT(Build-operate-transfer) 방식으로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DHL 인천허브는 2022년까지 약 1750억 원(1억3100만 유로)을 투자한다.

현재 인천공항에서 운영하고 있는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기존 연면적 대비 3배가량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화물터미널 확장사업은 내년 6월 경 착공예정이며, 2021년 11월 경 준공 후 2022년 상반기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인천공항 DHL 화물터미널의 확장사업이 완료되면 시간당 특송화물 처리개수가 현재 8100 개에서 2만1000 개로 160% 가량 크게 증가해 인천공항의 신규 물동량 창출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최신 자동화 물류설비 도입으로 인천공항의 수출입 화물 처리시간이 30분가량 크게 단축돼 인천공항의 물류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인프라 확장으로 인천공항에 위치한 DHL 화물터미널이 북태평양 지역과 미주, 구주를 연결하는 특송화물 운송의 중추 역할을 수행하게 되면 인천공항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공항경제권 구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인천공항공사는 관계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인천공항에 항공·관광·물류·첨단산업이 융합된 “한국형 공항경제권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해 인천공항을 대한민국 대표 공항경제권이자 글로벌 경제허브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인천공항에서 운영 중인 화물터미널은 총 6개 동으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이 BOT 방식으로 개발 및 운영하고 있으며, 연간 372만 톤의 항공화물을 수용할 수 있는 물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또한 공사는 급증하는 특송 화물과 신선화물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신규 화물터미널과 신선화물 전용처리시설(Cool Cargo Center)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아틀라스에어 제2화물터미널(AACT)은 현재 건축공사 마무리 단계로 올해 말 운영개시 예정이며, FedEx 전용 화물터미널은 2017년 계약 체결이후 현재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한편 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신선화물 전용처리시설(Cool Cargo Center) 개발사업 역시 올해 하반기 중 착공예정이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