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체부,2022년까지 '웹툰융합센터'건립 계획 발표

만화 분야 표준계약서 6종 개정, 기업 사용 독려하고, 유인책 확대예정

입력 2019-10-17 15:39   수정 2019-10-17 15:39

clip20191017153755
작가의 창작활동과 주거를 종합 지원하는 대규모 만화 산업 집적시설 전경. (사진제공=문체부)
국내 만화산업 유망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미래의 작가를 배출을 위한 ‘웹툰융합센터’가 오는 2022년까지 건립된다.문화체육관광부는 17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만화산업 발전 계획’을 보고했다. ‘콘텐츠산업 경쟁력 강화 핵심전략’의 실행안으로 마련된 이번 계획에는 ‘꿈이 커가는 한국만화, 새로운 한류의 중심’을 비전으로 한 산업 경쟁력 강화, 시장 확대 및 수요 창출, 공정 환경 개선이라는 3가지 추진전략과 9개 세부과제가 담겼다. 기획·개발 단계 만화 작품에 대한 지원을 2배로 늘리고, 중소 웹툰 플랫폼의 해외 진출도 지원한다. 문체부는 우선 웹툰 창작과 교육 수요를 소화할 수 있도록, 창작-사업-교육 공간이 결합한 웹툰융합센터를 경기도와 함께 부천시 영상문화산업단지에 건립하기로 했다.

웹툰융합센터는 작가 200명이 사용하는 창작공간과 40여개 기업이 입주하는 사무실 공간, 작가를 교육할 공간으로 구성되며, 인근에 850세대 규모의 예술인 임대주택(LH)도 함께 건립, 작가들에게 안정적인 창작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12월 착공해 2022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기존의 지원 제도를 벗어나 실질적인 지원에도 나선다. 작가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기획·개발 단계의 만화작품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 작품당 1000만원을 지급하는 작품 기획·개발비 지원 대상을 올해 32편에서 내년부터 60편으로 늘린다. 또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 탈락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전문강사 지도를 통해 가능성 있는 작품이 사장되지 않도록, 기회를 제공한다.



장애인과 노령층 작가들의 창작 지원도 강화, 올해부터 서울·경기·대전 등 장애인복지시설 5곳을 선정해 ‘청년장애인 웹툰 아카데미’ 운영을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5세대(5G) 통신 상용화 등 기술 환경 변화에 대응해 내년부터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신기술을 활용한 만화·웹툰 개발을 지원하고자, 5개 기업을 선정해 기업당 2억원 내외의 제작·유통·마케팅비를 공급한다.

웹툰은 플랫폼의 해외 진출이 중요한 점을 고려, 중소 웹툰 플랫폼의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불공정 계약 관행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권리구제를 하기 위한 제도도 강화, 상담창구인 ‘만화인 헬프데스크’에 만화 분야 전문 상담사를 배치하고, 전국 순회 상담을 할 계획이다. 매년 수백억원대의 웹툰 불법 복제·유통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경찰청과의 합동 단속과 대국민 인식 개선 캠페인을 지속할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세계 만화산업은 디지털만화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해 2022년까지 80억 달러(9조 7,000억 원) 규모에 도달할 전망이다. 이는 웹툰이라는 충분한 잠재력을 가진 한국 만화산업에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