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태영건설, 대구 ‘수성 데시앙 리버뷰’ 견본주택 18일 개관

지상 19층, 전용 84~110㎡, 278가구
특화 설계 적용된 프리미엄 단지
신천 조망 가능한 쾌적한 주거 여건
인근 개발로 미래가치 갖춰

입력 2019-10-17 22:43   수정 2019-10-17 22:43

태영건설, 대구 ‘수성 데시앙 리버뷰’ 견본주택 18일 개관
수성 데시앙 리버뷰 조감도. (사진제공=태영건설)
태영건설이 오는 18일 대구시 수성구 중동 532-324번지 일원에 건립하는 ‘수성 데시앙 리버뷰’의 견본주택 문을 열고 본격적으로 분양에 나선다. 입주는 2022년 4월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9층, 6개동, 총 278가구 규모로 건설된다. 주택형별로는 △전용 84㎡A 116가구 △전용 84㎡B 35가구 △전용 110㎡A 29가구 △전용 110㎡B 43가구 △전용 110㎡C 12가구 △전용 110㎡D 43가구 등으로 구성돼 있다.



최근 수성구에서 공급이 부족한 중대형으로 구성돼 있어 수요자의 선택 폭을 넓혔다. 실제로 부동산114에 따르면 최근 수성구에서 5년간 공급된 물량 중 전용 85㎡ 초과 대형 물량은 6.72%(9028가구 중 607가구)에 불과하다.



수성 데시앙 리버뷰의 가장 큰 장점은 쾌적한 생활 여건이다. 시민의 휴식과 여가 공간인 신천이 맞닿아 있어 조망이 가능하다. 특히 일부 세대에서는 앞산 조망도 할 수 있다. 강변산책로와 운동시설을 통해 운동과 산책을 즐기는 여유로움도 만끽할 수 있고 수성못 유원지, 앞산공원도 가까워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수성구의 풍부한 각종 생활편의시설을 가깝게 누릴 수 있다. 단지 인근으로 홈플러스, 수성현대시장, 대백프라자, 수성구보건소, 효성아동병원, 대구한의대 한방병원, 들안길 음식특화거리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이 밀집해 있다.



수성구에 있어 우수한 교육 여건까지 갖추고 있다. 황금초, 황금중, 대구과학고 등 대구를 대표하는 우수 학군에 속해 있을 뿐만 아니라 수성구청역 인근 대형 학원가로 접근성도 뛰어나 교육에 유리한 입지를 갖췄다.

미래가치 또한 뛰어나다. 현재 대구시는 신천의 생태복원과 역사ㆍ문화 관광자원화를 목표로 하는 신천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2025년까지 진행 예정인 신천개발 프로젝트는 ‘신천 생태유량 공급사업’, ‘신천 녹도 조성 사업’ 등을 핵심 사업으로 신천을 자연, 역사, 문화가 공존하는 대구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여기다 최근에는 중동 희망교 인근 지역 재건축이 잇따라 계획돼 있어 미래가치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인근 수성창포지구가 1단지 600여 가구의 아파트를 짓기 위해 사업승인을 신청한 상태이고, 중동 희망지구도 재건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중동과 수성1가 일대는 수성구의 새로운 주거타운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교통 여건도 좋다. 대구의 남북을 관통하는 신천대로, 신천동로가 단지와 인접해 대구 시내ㆍ외로 이동이 자유로우며 앞산터널, 앞산순환도로 등 입체교통망을 통해 외곽으로 진ㆍ출입 또한 편리하다.

수성 데시앙 리버뷰는 프리미엄 단지에 걸맞게 최첨단 특화 설계가 적용된다. 입주민의 안전을 위해 공동현관을 논스톱으로 출입 가능한 안면인식 로비폰 시스템이 적용되고, 세대별 방문자를 영상으로 기록할 수 있는 세대현관 방문자 블랙박스도 설치된다. 여기에 주차장 빈 공간을 알려주는 지하주차장 차량유도시스템은 물론 내 차의 위치를 월패드나 핸드폰 등으로 확인할 수 있는 지능형 주차위치 확인시스템을 적용했다.

쾌적한 주거환경을 위한 특화 설계도 적용된다. 세대 내 실내 환기를 위한 스마트환기 시스템 및 미세먼지 제거 가능한 고성능 세대환기 필터를 비롯해 수성구 최초의 단지 내 실내놀이터 플레이클럽과 맘스카페 등을 설치해 자녀가 있는 입주민의 쾌적한 생활을 배려했다.

분양 관계자는 “대구의 강남이라 불리는 대구 수성구 내에서 신천 조망이 가능한 친환경 단지로 편리한 주거생활과 추후 인근 개발로 인한 프리미엄까지 누릴 수 있는 만큼 수요자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수성구 내 수요층뿐만 아니라 대구 전역에서 수성구로 옮기고자 하는 수요층까지 관심이 높아 우수한 청약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김종현 기자 gim139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