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의령군, 경남 최초 특례군 법제화 추진

입력 2019-10-18 15:06   수정 2019-10-18 15:06

의령군, 경남 최초 특례군 법제화 고군분투
의령군은 지난 16일 충북 단양군청에서 전국 24개 군 단위 지자체장과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 창립총회에 참석했다.(사진제공=의령군)
경남 의령군은 경남도 최초로 특례군 법제화 추진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특례군은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이 지난 4월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통해 대표 발의한 제도로, 인구 3만 명 미만이거나 인구밀도 40명 미만인 지역을 특례군으로 지정해 정부가 지원하는 제도로 의령군은 지역 지속적인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에 있는 지역이다.



군은 지난 16일 충북 단양군청에서 전국 24개 군 단위 지자체장과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 창립총회에 참석했다.



추진협의회는 창립총회에서 류한우 단양군수를 회장으로 선출하고 추진경과 보고 및 부의안건 심의와 특례군 법제화를 촉구하는 공동협약서에 서명했다.

추진협의회는 의령군을 비롯해 옹진군(인천), 홍천군, 영월군, 평창군, 정선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고성군, 양양군(이상 강원), 단양군(충북), 진안군, 무주군, 장수군, 임실군, 순창군(이상 전북), 곡성군, 구례군(이상 전남), 군위군, 청송군, 영양군, 봉화군, 울릉군(이상 경북)이다.



이선두 군수는 “법제화추진협의회를 시작으로 향후 특례군 지정을 통해 지역발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역별 서명운동, 국회 토론회 개최 등 앞으로도 다각적인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정도정 기자 sos683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