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동두천시, 경기북부 문화 거점도시로 ‘탈바꿈’

18일 동두천시, 경기문화재단과 ‘문화활성화' 전략사업 협약 체결
최용덕 시장 “경기북부 문화거점도시로 거듭날 것”

입력 2019-10-18 17:49   수정 2019-10-18 17:49

동두천시 업무협약
동두천시는 18일 경기북부 시·군 최초로 경기문화재단과 ‘문화활성화 전략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박성용 기자]
경기 동두천시가 경기북부 문화 거점도시로 탈바꿈될 것으로 보인다.

동두천시는 1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문화활성화 전략사업’ 업무협약을 경기북부 시·군 최초로 경기문화재단과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최용덕 시장을 비롯해 이상구 부시장, 강헌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 김효은 경기도 평화대변인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그동안 동두천시와 경기문화재단 간 협업을 통해 구축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동두천시 및 경기북부의 문화 활성화 사업의 전략적 제휴를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경기북부 문화 활성화를 위한 동두천시의 전략적 거점도시 사업 추진’, ‘경기북부 에코 뮤지엄 조성사업’, ‘두드림 뮤직센터 기획운영’, ‘동두천시 공여지 개발을 통한 경기문화재단 문화 활성화 거점사업’ 등을 협력하게 된다.



이날 최용덕 동두천시장은“동천두시는 70여 년 동안 국가를 위해 희생을 해왔고 특히, 미군기지가 동두천시면적에 42%를 차지하고 있다”며 “정주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일자리뿐만 아니라 문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경기북부 문화거점도시로 거듭나 인근도시와 문화를 함께 하겠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도정 철학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두천시와 경기문화재단은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공동으로 동두천시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 내 문화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2015년 ‘그래피티 아트 공공미술 프로젝트’, 2016년 K-Rock 빌리지 조성 및 그래피티 아트‘, 2017년 ’두드림 뮤직센터 조성과 거리 환경개선‘, 2018년 ’K-Rock 빌리지 및 국제 그래피티 아트‘, 2019년 ’경관조명 특화거리 조성‘ 등을 추진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동두천시와 경기문화재단이 더욱 유기적으로 연결될 것이며, 앞으로 동두천시를 비롯한 경기북부의 각종 문화 활성화 사업이 더욱 활발히 수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두천=박성용 기자syong323@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