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분양가 상한제 적용 초읽기 속 서울 아파트값 ‘고공행진’

입력 2019-10-20 14:37   수정 2019-10-20 17:05
신문게재 2019-10-20 1면

658588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예고에도 불구하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서울 아파트값 (사진= 연합뉴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임박했지만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분양가상한제 발표를 기점으로 신축 아파트에 대한 희소가치가 높아졌고, 공급 감소 우려에 따라 재건축 예정 아파트 상승폭도 커졌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0월 셋째주 서울 아파트값은 한 주 동안 0.07% 올라, 18주 연속으로 상승했다. 일반 아파트는 0.05%, 재건축 예정 아파트는 0.18% 올랐다. 재건축 아파트는 지난주(0.08%)보다 매매가 오름폭이 두배 이상 커졌다.



지역별로는 △강동(0.19%) △금천(0.16%) △구로(0.15%) △강남(0.14%) △양천(0.10%) △동작(0.09%) △성북(0.09%) △광진(0.07%) 등이 올랐다.



강동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유예된 둔촌동 둔촌주공(1·4단지)이 500만~1,000만원 올랐고 강동구 고덕그라시움은 최초로 3.3㎡당 4000만원대를 넘겼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은 마지막 절차만 남았다. 현재 분양가상한제 방안을 담은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은 모든 절차를 마쳤고, 국무회의 의결만 남았다. 22일 예정된 국무회의에서 이견 없이 통과될 경우 빠르면 이번 주부터 시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법 개정안이 공포되면서 우선 적용 지역을 함께 발표할 가능성이 높다. 핀셋규제 방침에 따라 대상 지역은 동 단위로 지정하는데 현재 삼성동, 역삼동, 방배동 등이 유력한 후보지로 꼽히며 마·용·성(마포구·용산구·성동구) 지역에서는 아현동과 한남동 등 상승세가 높은 지역들도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분양가상한제 발표에도 불구하고 치솟는 서울 아파트값을 잡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며 “만약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이어지면 재건축 연한 40년 강화, 대출 및 보유세 추가 강화 등 추가 대책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연진 기자 lyj@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