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귀신 쫒는다' 이유로 주술행위 펼치다 딸 숨지게한 부모·무속인 구속

입력 2019-10-21 16:26   수정 2019-10-21 16:26

주술행위
자료사진=게티이미지


귀신을 쫒아낸다는 이유로 20대 딸에게 강제로 주술행위를 펼치다 숨지게 한 부모와 무속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전북 익산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무속인 A(43)씨와 피해자의 부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6월 17일쯤 군산 금강하굿둑에서 주술행위를 하다가 B(27)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B씨의 부모가 “딸이 갑자기 숨을 쉬지 않는다”라고 신고해 B씨의 자택에 출동했지만 이미 숨져 있었다.



그러나 경찰은 숨진 B씨의 얼굴과 팔에 부적에 글씨를 쓸 때 사용하는 경면이 묻어있는 것을 발견, 이를 이상하게 여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부검 결과 B씨 사망원인은 불에 의한 화상이나 연기에 의한 질식사일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이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당일 무속인 A씨는 귀신을 쫓아낸다며 B씨의 얼굴에 불을 쬐거나 목을 묶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

B씨의 부모는 옆에서 딸의 팔다리를 붙잡는 등 범행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딸에게 귀신이 들렸다고 생각했던 B씨의 부모는 병원에서 우연히 알게 된 A씨에게 주술행위를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주술행위를 했을 뿐이다” “사망에 이를지는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B씨의 부모는 “무속인이 시키는 대로만 했을 뿐이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또 다른 피해자가 양산될 것을 막기 위해 무속인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