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애경, 아시아나 인수 위해 스톤캐피탈과 컨소시엄 구성

입력 2019-10-21 15:44   수정 2019-10-21 15:54

애경그룹과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에 각각 전략적 투자자(SI)와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스톤브릿지캐피탈 측은 “제주항공 경영 성공 노하우를 가진 애경그룹과의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국내 항공산업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최고의 조합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앞서 2017년 애경산업 지분 10%를 투자한 바 있다.



스톤브릿지캐피탈 관계자는 “치열한 국내외 경쟁환경에서도 회사 설립 14년 만에 제주항공을 우리나라 1등 LCC로 키운 애경그룹이야말로 아시아나항공을 조기에 정상화해 국내 항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로 판단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애경그룹 측은 “전 세계 항공사 M&A 사례를 보면 항공사 운영 경험이 있는 회사가 모두 항공사를 인수했다”라며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이런 추세와도 맞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항공업계가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제주항공 경영을 통해 축적한 운영 효율에 대한 노하우와 노선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항공산업에 대한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시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효정 기자 hy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