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연수구, GCF와 만나다…25일 송도 센트럴파크서‘GCF의 날’

글로벌 환경문제에 선도적 대처...공연, 토크콘서트 등 특별, 체험프로그램

입력 2019-10-21 17:10   수정 2019-10-21 17:10

연수구, GCF와 만나다
연수구 GCF와 만나다 포스터.<사진 연수구 제공>
인천 연수구가 GCF 사무국 유치 7주년을 맞아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기후변화의 날 행사를 연다.

연수구는 오는 25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와 G타워 일대에서 ‘연수구 GCF와 만나다’라는 슬로건으로 글로벌 기후변화 선도도시 조성을 위한 ‘2019 GCF(녹색기후기금) 의 날’행사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지난 19일 GCF 사무국 야닉 글레마렉(Yannick Glemarec)사무총장과 환경, 문화, 교육 프로그램 강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이번 행사를 위한 긴밀한 업무 관계를 이어왔다.



이번 행사에는 지역 청소년과 구민, 국제기구 관계자, 가족 등 10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연수구는 눈과 귀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구민들에게 친근한 환경을 주제로 어울림과 공감을 표현하는 행사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GCF(Green Climate Fund)란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된 국제금융기구다.

UN 산하기구인 GCF는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온실 가스 감축과 기후 변화 적응을 지원하는 일을 주업무로 UN 기후 변화 협약을 중심으로 만들어졌다.

지난 2010년 멕시코에서 열린 UN기후변화협약(UN FCCC) 제16차 당사국 총회에서 GCF 설립을 공식화하고 기금 설립을 승인한 바 있다.

연수구 송도국제도시는 2012년 10월 20일 환경분야 최강국인 독일을 제치고 GCF사무국 대상지로 선정됐고 현재 송도 G타워에 GCF 사무국을 두고 국제기구 활동을 벌고 있다.

■행사의 의미와 목적

기후변화의 심각성 등 환경 이슈를 구민들이 쉽게 인식하고 지역 자원을 활용한 환경보존 의식을 높이기 위해 연수구가 GCF사무국과 함께 마련한 행사다.

지난해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서 기후변동에 관한 정부간 패널인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총회가 열려 1.5℃ 특별보고서를 발표하는 등 연수구는 이미 글로벌 환경문제에 선도적으로 대처하며 국제적으로도 행동하는 도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이와 연계해 지역 글로벌 인재 역량 강화와 함께 우리 전통문화 등 연수구만의 특색있는 글로벌 지역 자원 콘텐츠 개발하고 새로운 프레임과 협력 모델을 구축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연수구는 이번 행사가 국제기구와 기후변화 실천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역할 수행과 실질적 네트워크 기회를 공유하는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어떤 프로그램들이 진행되나

참가자가 공감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연수구만의 특색을 살린 차별화된 부대 행사와 내·외국인의 공통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마련된다.

오전 11시부터 G타워 앞 광장에서 연수구립예술단 풍물공연 및 국악밴드 ‘훌’의 전통공연에 이어 개막식이 열리고 GCF와 연수구가 공동으로 환경, 교육 사업 등 추진을 기념한 기념식수가 진행된다.

이어 12시부터는 센트럴파크 메인무대에서 ‘가능동밴드’의 공연에 이어 명사초청 특강으로 ‘비정상회담’으로 알려진 방송인 타일러라쉬(Tyler Rasch)를 초청해 기후변화 토크콘서트가 개최되고 뮤지컬 갈라쇼, 과학버스킹, 재즈페스티벌 등도 선보인다.

또 오후 3시 30분부터는 고등학생들이 GCF가 수행하는 기후변화 펀딩 결정과 동일한 방법으로 사업 제안을 영어로 발표하고 심사하는 ‘2019 GCF Climate Proposal Competition’가 열린다.

사전 공지된 주제와 관련한 사전참가 신청 후 현장 PT 오디션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GCF사무국 직원과 멘토(대학생) 22명, 멘티(지역 내 고등학생) 11개 팀 등 총 11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 풍성한 체험, 다양한 이벤트

센트럴파크 행사장 내에서는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나무, 북극곰, 펭귄 등을 살펴보는 기후변화 대응 퍼포먼스와 ‘환경 기후변화 존’ 등을 준비했다.

또 국제기구 외국인들에게 우리의 전통문화와 지역을 이해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한복체험, 다도 다식, 한국예절, 전통놀이, 한지 필통 만들기 등 ‘전통 문화 체험존’도 운영한다.

여기에 마실거리와 먹을거리가 풍성한 축제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세계음식문화체험 푸드존’과 함께 인천동부교육청 주관으로 17개 과학 동아리들이 참여하는‘동부탐구과학교실’도 마련했다.

행사장에는 한국음식만들기 등 문화체험 뿐만 아니라 기상청 기상기후 사진공모전 당선작 등 전시 부스를 포함해 테마별로 모두 55개의 부스가 상설로 운영된다.

한편 친환경 행사를 위해 이날 텀블러를 지참하고 행사장을 찾는 구민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