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액티브 시니어] 하늘공원 억새 축제에 등장한 ‘핑크 뮬리’

입력 2019-10-24 17:51   수정 2019-10-24 17:56
신문게재 2019-10-25 15면

하늘공원 축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핑크뮬리.

서울 마포구는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소재 하늘공원에서 제18회 억새 축제를 열었다. 매년 개최하는 가을 축제인 억새 축제는 서울시민은 물론 전국에서 찾아오는 관람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교통이 편리하여 접근성이 용이하고 도심 속에 위치, 관람하기에 아주 편리하다. 전철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2번 출구에서 도보 10분 거리에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

이곳 하늘공원 억새 축제장에는 은빛 억새가 주로 많지만 코스모스와 핑크뮬리도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하늘공원 입구에 오면 291개 계단을 이용하여 98미터의 하늘공원에 오르면 은빛 억새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노약자나 거동이 불편한 관람객은 맹꽁이 전동차를 이용하여 현장에 도착 할 수 도 있다.

하늘공원은 옛 난지도에서 탄생했다. 난지도는 난초와 지초가 만발했다 하여 지어진 일명 꽃섬이었다. 난지도는 넓이가 272만㎡로 여의도의 90% 면적에 해당한다.



이곳에 서울 인구가 늘면서 1977년부터 1993년까지 쓰레기 매립지로 사용되다가 1993년 쓰레기 매립지가 김포 매립지로 이전하고 공원 조성이 시작됐다. 2002년 월드컵 개최와 동시에 월드컵 공원으로 문을 열었다. 이곳에는 가장 하늘에 가까운 하늘공원을 비롯 노을공원, 난지천공원, 평화공원, 난지 한강공원 등 5개의 공원이 있으나 모두 월드컵 공원이라고 부른다.

하늘공원의 주요 볼거리는 은빛 억새와 코스모스, 그리고 핑크 뮬리다.

17만㎡ 넓은 공원의 은빛 억새 군락지는 시민의 칭송을 받기에 부족함이 없다. 또한 하늘공원을 찾는 관람객이 누구나 빼놓지 않고 방문하는 곳 은 하늘공원 전망대이다.

이곳에 오르면 막힘없이 억새밭과 남산, 북한산, 한강 등 서울의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억새밭 요소마다 마련된 포토 존에는 아름다운 억새가 어우러져 지나가는 이의 발길을 멈추고 기념 사진을 찍게 된다. 인간으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는 억새는 전국의 산이나 들에 자라는 잡초이다. 서울 시민이 버린 쓰레기로 만들어진 산 위에 새롭게 태어난 세계적인 환경 생태공원에서 환경과 문화를 체험하는 장소가 바로 하늘공원인 것이다.

박화규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