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당진시, 청년 창업농육성 임대사업을 위한 스마트팜 원예단지조성

-22일 당진시는 연암대학교와 업무협약, 청년 창업농 욱성스마트팜 임대시업 추진-

입력 2019-10-23 08:42   수정 2019-10-23 08:42

지난 4일, 당진시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청년창업농 경영실습 임대농장조성사업의 대상지역으로 선정됐다. 올해 농식품부는 청년창업농 경영실습 임대농장조성사업을 전국 30개소, 6ha로 개소 당 2,000m2로 추진할 계획이다.

당진시는 이번에 10개소, 1.6ha가 선정돼 연동형으로 총1.6ha 규모의 스마트팜 원예단지 임대농장을 조성하게 되었다.



충남도내 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공모사업에 선정된 당진시는 2020년까지 0.8㏊ 연동형 온실 2곳을 당진시 석문면 삼화리 일원에 조성해 청년농업인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서 지난 22일, 스마트팜 교육 특성화 대학인 연암대학교와 업무협약을 맺고 2020년부터 청년농업인 스마트팜 위탁교육을 진행키로 했다.

연암대학교은 지난해 농식품부 첨단기술 공동실습장으로 지정돼 귀농귀촌과 후계농업인, 스마트팜 교육 등 실습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다.



당진시는 연암대학교와 손잡고 실습형 스마트팜 전문교육과정을 개설해 청년농업인을 양성하고 장기적으로는 청년농업인의 당진지역 유입과 정착을 유도할 수 있는 자립형 스마트팜 원예단지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당진시는 “연암대학교와 협력해 청년농업인 스마트팜 원예단지조성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당진지역 청년농업인의 스마트팜 창업확대와 더불어 지역 청년농업인 유입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당진=김종서 기자 jongseo24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

clip20191023030116
청년 창업농욱성 업무협약식/ 당진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