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편의점서 떡 사세요~’ CU, 떡 디저트 매출 급신장

퓨전떡이 CU 냉장 디저트 매출 상위 3개 순위 차지
‘청년떡집’ CU에 단독 입점, 2030세대 즐길 수 있는 퓨전떡 출시할 것

입력 2019-10-23 09:00   수정 2019-10-23 09:00



CU 청년떡집 신제품 2종
CU 청년떡집 신제품 2종
떡이 2030 ‘편디족’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케이크, 쿠키 등 서양 디저트에 밀려 젊은층에게 외면받던 떡이 최근 맛과 디자인의 변신을 거듭하면서 트렌디한 디저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이다.



23일 CU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떡 관련 상품 매출은 2015년 6.9%, 2016년 18.7%, 2017년 17.3%로 소폭 성장세를 유지해오다 지난해 143.6%나 급신장했다. 올해에도 98.8%의 가파른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삼색경단, 인절미 등 전통 떡에서 벗어나 2030 세대에 입맛에 맞춘 돼지바 찰떡, 쫀득찰떡롤 등 퓨전떡들을 잇달아 선보이면서 편의점 떡이 디저트로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한 것이다.

떡 디저트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디저트 순위에도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첫 출시 후 CU 냉장디저트 1위 자리를 무려 1년 반 동안 수성한 쫀득롤케이크를 밀어내고 단짠찰떡꼬치가 1위에 등극했다. 또한 3, 4위도 쫀득찰떡롤, 리얼생초코찰떡이 각각 차지하면서 상위 5개 순위 중 3개를 모두 떡 디저트가 차지했다.

이와 같은 추세에 맞춰 CU는 오는 24일부터 온라인 떡마켓 ‘청년떡집’ 상품들을 단독 출시한다. 청년떡집은 전통 떡에 크림, 팥, 녹차 등 이색적인 맛을 가미한 퓨전 디저트를 판매하는 온라인 마켓으로, 편의점에서 상품을 정식 출시하는 것은 CU가 처음이다.

CU가 첫 상품으로 선보이는 상품은 고구마크림떡(2600원)과 티라미슈크림떡(2600원) 2종으로, 혼자서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기존 15입 단위 포장을 2입으로 줄이고 개당 중량은 3배가량 늘렸다.

고구마크림떡은 CU에서만 만날 수 있는 기획상품으로 군고구마 앙금과 크림을 섞어 쫀득한 식감과 달콤한 맛이 특징이다. 티라미슈크림떡은 커피향을 가미한 찹쌀떡 안에 자연치즈와 티라미슈 크림을 듬뿍 넣은 청년떡집의 베스트 상품 중 하나다.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김신열MD는 “일반적인 떡에 크림, 버터, 치즈 같은 이색적인 맛을 더한 상품들이 뉴트로 열풍과 함께 2030세대의 취향을 저격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CU는 젊은층도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차별화한 퓨전떡들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길모 기자 yg10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