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용인시 중국 추계수출입상품교역회서 1천만달러 수출 상담

입력 2019-10-23 09:10   수정 2019-10-23 14:04
신문게재 2019-10-24 19면

(사진) 3-1 광저우 추계수출입교역회 전경
광저우 추계수출입교역회 전경.(사진제공=용인시)

 

용인시는 지난 10월15~20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교역전시관에서 열린 ‘추계수출입상품교역회(캔톤페어)에 유망 중소기업 3사를 파견해 1천만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거뒀다.

23일 시 관계자는 매년 봄,가을 두 차례 열리는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는 세계 각국 19만명 이상의 바이어가 찾는 중국 최대 규모의 종합 박람회다.



시는 지난 2012년부터 관내 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이 교역회에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시 단체관을 운영해오고 있다.



올해는 가습기용 천연 아로마 에센셜 오일을 생산하는 애드홈, 큐사인 소프트웨어 제작업체 엔디에스솔루션, 새집증후군제거제를 생산하는 하우징닥터가 참가했다.

이들 3사는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받으며 총 83건 1090만달러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시는 이들 기업이 향후 1년 이내 250만달러 상당의 수출 실적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시는 오는 11월에는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고 홍콩국제미용박람회에서도 시 단체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용인 = 배문태 기자 bmt20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