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10월 채권 발행잔액 2000조↑… 채권발행·수요예측·거래량 전월比 상승

입력 2019-11-08 13:16   수정 2019-11-08 13:29

clip20191108131558
(자료=금융투자협회)

 

국채와 회사채 발행이 증가함에 따라 지난달 채권 발행잔액이 2000조원을 넘어섰다.

8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19년 10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10월 말 기준 채권 발행잔액은 전월 대비 14조3000억원 증가한 2013조7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10월 채권 발행규모는 전월 대비 10조8000억원 늘어난 63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국채, 회사채 발행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발행규모도 커졌다.



10월 회사채는 금융통화위원회 등으로 채권 발행을 미뤘던 기업이 연말 계절적 비수기를 앞두고 10월 자금 확보에 나서면서 전월보다 6000억원 늘어난 12조4000억원 발행됐다. 수요예측금액은 금리 인하에 따른 우량물 발행 수요가 증가하면서 오버부킹 기조가 유지되는 가운데 총 61건, 4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투협은 “월 초 미국 경제지표 악화 등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로 금리가 한때 급락했지만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으로 다시 반등하는 등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며 “중순 이후 기준금리 금리 인하에도 통화정책 기대 약화, 대외 불확실성 완화, 국채발행 확대 등 수급 우려에 따른 외국인의 국채 선물 매도세 지속 등으로 인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풀이했다.



수요예측 전체 참여금액은 15조521억원이다. 참여율은 320.3%으로 전년 동월 대비 42.0%포인트 증가했다. 또 10월 장외 채권거래량은 금리 상승에도 발행규모 증가 등으로 전월대비 17조2000억원 증가한 384조1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대비 1조원 감소한 18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10월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127조1366억원으로 전월 말(127조1881억원)보다 515억원 줄었다. 외국인은 지난달 국채 936억원, 통안채 2319억원 등 채권 328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홍예신 기자 yea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