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성추행 혐의' 김호영 카톡 공개한 고소인 "사과하고 반성한다면 고소취하 생각있다"

입력 2019-11-12 09:31   수정 2019-11-12 09:31

PYH2019082915700001300_P4
김호영 (사진=연합)

뮤지컬 배우 김호영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A씨는 11일 한 매체를 통해 김호영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세지를 공개하고 사건 당시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해당 인터뷰에서 A씨는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당분간만이라도 활동을 쉬고 반성한다면 고소를 취하할 생각도 있다”며 “애초에 사과를 했으면 이렇게까지 하지도 않았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날 공개한 카톡 메세지에서 A씨는 “회사에 솔직하게 말하고 대중을 속이지 말고 커밍아웃하라”며 김호영에게 지금 하고 있는 방송도 전부 내려놓을 것을 요구했다.

이에 김호영은 “뭐에 홀린듯한 그날의 감정이 처음 있는 일이었지만 집에 돌아와 주님께 기도드리며 회개하고 반성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았고, 굳이 상기시키고 싶지 않은 마음에 연락하지 않았다”며 “소속사에 우발적인 해프닝을 이야기할 수는 있지만 그게 서로에게 좋은 일일까요”라고 답했다.



김호영의 답변에 A씨는 “그걸 성추행이라고 하지 해프닝이라고 말하지는 않는다. 나는 분명히 차안에서 게이가 아님을 밝혔다”면서 “친구로서 위로해주러 간 나를 욕정으로 채우려고···. 사과 없이 위기를 넘기려고 머리 쓰느라 답장을 이렇게 보내냐”고 항의했다.

앞서 A씨는 지난 9월 한 주차장에서 유사성행위를 당했다며 김호영을 고소했다. 이와 같은 내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김호영은 즉각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을 주장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