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웰스바이오·이대의료원, 체외진단기기 개발 ‘맞손’

입력 2019-11-12 09:20   수정 2019-11-12 09:20

이대의료원
(왼쪽부터)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 문병인, 웰스바이오 이근형 공동대표.(사진제공=이화여대 의료원)
엑세스바이오 자회사 웰스바이오가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과 체외진단의료기기 개발 및 성능 평가와 임상연구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두 기관은 △체외진단의료기기 개발 아이디어 공유 △신규 기기 개발 및 성능 평가 △기존 제품의 대체품 개발 및 검사실 자체 개발 검사의 상용화 △전문 연구인력의 지원 및 교류 △관련 장비 및 시설 공동 활용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계약기간은 3년이다.



지난 11일 이대서울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웰스바이오 이근형 공동대표와 이민전 이사를 비롯해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조인호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장 등 각 기관 임직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웰스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MOU체결로 웰스바이오의 체외진단 기술경쟁력과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 임상경험, 첨단 인프라 장비의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두 회사는 급속도로 성장하는 체외 진단 시장 내 인적, 기술적 협업을 통해 구체적인 결과물을 도출해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차세대 체외 진단 의료기기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웰스바이오는 엑세스바이오 자회사로 질병을 조기에 진단하는 체외진단 기술 기반의 제품 개발 및 생산을 하고 있다. 현재 국내시장에 자체 개발한 독감진단키트, STD성병 12종 동시 진단키트 등을 공급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