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10월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6억 달러 순유출

입력 2019-11-12 13:04   수정 2019-11-12 15:12
신문게재 2019-11-13 12면

AKR20191112066700002_01_i_P2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대(對)한국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순유출로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10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5억9000만 달러 순유출했다. 순유출 규모는 작년 10월(42억7000만 달러) 이후 최대다.

주식자금에서 3000만 달러, 채권자금에서 5억5000만 달러가 각각 빠져나갔다.



외국인 채권자금은 지난 8∼9월에는 모두 25억달러 순유입했었다.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무역협상 기대 속에 큰 폭 하락했다. 지난 8일 기준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57.5원으로 9월 말 1,196.2원보다 38.7원 떨어졌다.

환율 변동성도 컸다. 10월 기준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 폭은 월평균 3.9원으로 9월(3.7원)보다 컸고 변동률도 0.31%에서 0.33%로 확대됐다.

지난달 5년 만기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의 월평균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32bp(1bp=0.01%포인트)로 한 달 전보다 1bp 상승했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으로, CDS 프리미엄이 올랐다는 것은 부도 위험이 일부 커졌다는 의미다.

지난달 국내 은행 간 시장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59억2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16억7000만 달러 감소했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