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시 2019 한국에너지대상 “국무총리 표창”수상

산업통산부주최, 에너지효율 향상 시책 및 홍보 분야

입력 2019-11-12 22:02   수정 2019-11-12 22:02

사진4-한국에너지대상
인천시 2019 한국에너지대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인천시는 12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한국에너지대상’ 시상식에서 에너지효율 향상 시책 추진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올해 41회째를 맞은 ‘한국에너지 대상’은 산업통산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국내 에너지 분야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에너지절약 및 에너지 소비구조 개선을 통한 국가 에너지 효율향상을 선도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발전에 기여한 개인, 단체, 기업, 공공기관 등을 발굴·포상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도시 구축’을 위해 2035년 전력수요량 대비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25%를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보급 중장기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올해는 정부의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반영한 인천시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을 수립하여 추진 중에 있다.

도전하는 에너지효율 향상사업으로 항만 내 선박이 사용하는 경유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항만형 신·재생에너지 전력망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거여건이 열악한 도서지역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등을 추진하는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조성 및 아파트 베란다 난간 및 단독주택 옥상에 태양광 모듈을 설치하는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산업단지가 많은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에너지 사용량이 많은 산업체를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와 첨단 ICT 기반 저장기술 등을 융합한 태양광 발전설비(“스마트에너지팩토리”) 지원으로 에너지 신산업 육성 및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합리적 에너지이용 문화 조성을 위해 민·관 합동 에너지절약 캠페인 등을 전개 했다.

산업체, 공공기관 등 에너지 담당자 전문기관 교육 실시로 업무능력 향상 및 에너지절약 정보공유 및 기술 혁신의 장도 마련했다

박철현 인천시 에너지정책과장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도시 구축을 비전으로 에너지 신사업 발굴, 신·재생에너지 보급·설치,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