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프리미어12] 한국-일본, 오늘 ‘진검 승부’ … 전날 2점차 패배 설욕 기대

백업 요원들 '즐거운 반란'에 김경문 감독 행복한 고민

입력 2019-11-17 09:16   수정 2019-11-17 09:16

'내일이 있잖아요'<YONHAP NO-3696>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8대10으로 진 한국대표팀 선수들이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예상 밖의 난타전을 치른 한국과 일본이 오늘(17일) 프리미어 12 결승전에서 다시 진검 승부를 가린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에서 일본에 8-10으로 아쉽게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슈퍼라운드 2위(3승 2패), 일본은 1위(4승 1패)의 성적으로 17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 우승컵을 놓고 재 격돌한다.



탐색전이 될 것이라던 이날 경기는 뜻하지 않는 타격전으로 전개됐다. 결승전에 대비해 백업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는데, 강백호와 박건우, 황재균, 김상수, 박세혁이 일본 마운드를 제대로 공략했다. 이날 중간 계투로 나섰던 올해 센트럴리그 다승(15승) 1위, 평균자책점(2.91) 3위, 탈삼진(188개) 1위의 야마구치 조차도 “한국 타선에 힘이 있다. 흐름을 타면 무서운 상대”라며 경계심을 드러낼 정도였다.

백업들의 ‘반란’에 김경문 감독은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대부분 국내 소속팀에서 주전들인 백업 요원들의 활약에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전력을 풀 가동할 수 있게 된 때문이다.



특히 ‘무서운 막내’ 강백호의 활약은 기대 이상이었다. 일본 최고의 투수들을 맞아 전혀 주눅들지 않고 2안타 3타점의 만점 활약을 펼쳤다. 강백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내일(결승전)이 중요한 경기니 꼭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많이 기대해 달라”며 김경문 감독에서 자신을 내보내 달라는 압박을 가하는 당찬 모습도 보여주었다.

팀이 1-7로 크게 뒤지고 있을 때 추격의 2타점 2루타를 친 김상수도 “경기에 나가지 않을 때도 준비를 했다”며 다부진 각오를 다졌고, 홈런 포함해 2안타를 몰아친 황재균은 “경기에 나가고 싶다”며 결의를 다졌다.

김경문 감독은 일본과의 첫 경기에서 백업을 십분 활약해 워밍업을 끝낸 만큼, 결승전에서는 반드시 일본을 잡겠다고 다짐했다.

김 감독은 전날 경기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베스트 컨디션을 유지하게끔 선수들을 나눠서 경기에 뛰게 했다”면서 17일 결승에서는 모든 전력을 총동원해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도 필승 계투조 투수들이 출전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우리도 좋은 투수들이 대기하고 있는 만큼, 좋은 경기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과의 첫 경기에서 가까스로 10-8 승리를 한 일본 야구 대표팀의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도 경기 중후반부터 살아난 한국 팀의 타격을 경계했다. 그는 “한국 타선이 강해 우리 투수들이 그들을 쓰러뜨리기 어려웠다. 우리가 여러 번 앞서다가도 역습을 허용하곤 했었다”며 “한국팀의 기세와 파워에 말려들지 않도록 내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문 감독과 이나바 감독은 이날 결승전에서 사실상 가용한 모든 전력을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은 양현종과 김광현 투 톱을 풀 가동하면서 차우찬, 김상우 등 마무리 자원들을 적기에 마운드에 올려 일본의 날카로운 타선을 막아내겠다는 각오다.


김민준 기자 sport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